제품문의

하루가 지나고 나면

휴미니아 0 3

커피향 같은 사랑

 

 

 

습관처럼 하루에 몇 잔씩 마시는

커피처럼

그렇게 그대를 그리워하렵니다.

 

커피향처럼 은은한

그대 그리움을 음미하면서

그렇게 커피를 마시렵니다.

 

하루가 지나고 나면

어느새 마셔 버린

쓸쓸함이 그리움처럼 뒤에 남지만

늘 새롭게 마실 커피를 위해

빈잔을 깨끗이 닦아 놓지요.

 

그렇게 마음을 비우고

그대가 내 마음속에 빈 잔을

사랑으로

가득 채워주길 마냥 기다리렵니다.

 

그대 그리움이

목마름같은 갈증으로 남아

한밤중에도

일어나 다시 커피를 마십니다.

 

오늘도 김이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진한 커피향을 마시며

그대를 생각합니다.

 

우리 사랑이 진한 커피향처럼

뜨겁게 지펴지길 기대합니다.

Comments

SubMenu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