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품문의

걷고 싶다

휴미니아 0 1

ijy8TsW.jpg

 

하루라도 걷고 싶다

 

아 갈수 있다면

꿈이라도 좋다

원하던 길로

단 하루라도 걷고 싶다

 

아름다운 삶은 드넓어도

틀 박힌 자유도 영위하지 못하고

울타리에 나를 묶었다

 

돌아가서 날지 못한

파랑새는 하늘만 바라보고

살았다고 말하리라

 

아 이 길이었던가

보이지 않는 나침판으로

등짐 메고 허기만 채웠던 말인가

Comments

SubMenu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